제천역세권,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선정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09/17 [11:02]
제천역세권,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선정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7 [11: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파킹투데이


충북 제천시
(시장 이상천)는 국토교통부의 2020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괄사업관리자 중심시가지형 중앙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제천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사업명: 상생으로 엮어가는 제천역세권 리빌딩 프로젝트)은 화산동과 영천동 일원 2575882024년까지 5년간 403억원 (국비 160억원, 지방비 151억원, 충북개발공사 78억원 등 )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기능복합형 도시재생 거점시설 사업'인 제천다누리스퀘어 건립(상생상가지원센터, 공공임대주택 등)과 생활체육공원 조성을 비롯해 상생협력상가와 특화가로 조성을 통한 '한마음상권 활성화 사업' 그리고 '역세권 생활환경 개선사업'인 의림대로 가로환경 및 주거환경개선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앞서 선정된 인정사업 제천어번케어센터와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제천다누리스퀘어 2개의 거점시설을 중심으로 그간 부족했던 집객 기능과 커뮤니티 활성화, 소비 활동 촉진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저 획일적인 물리적 환경 개선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지역의 내재적 가치를 재발견하고 그 가치를 사회 모두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다각적인 접근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한 것이 이번 사업의 특징이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제천시의 열정과 역량을 결집한 성과이다"라며 "202012월 중앙선(청량리제천역) 복선전철 개통에 따른 기회 요인과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에 부닥쳐 있는 지역경제에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공모에 선정되기까지 지역발전 상생협력 파트너인 제천시의회의 지지와 협조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성과는 저를 포함한 전 공직자가 오직 시민만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한 결과로 제천역세권이 매력적인 공간으로 탈바꿈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교통부에서 처음 도입한 '총괄사업관리자' 제도는 도시재생사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가 공공기관 등을 총괄사업관리자로 지정해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전부 또는 일부 위탁하는 제도이다.

 

제천역세권 사업의 총괄사업관리자는 충북개발공사(사장 이상철)이며 임대주택 건립에 필요한 78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김기수 기자

 

ⓒ 파킹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