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 기능 상실 우려 씻고 ‘엄마’된 사연

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 로봇수술 후 임신·출산 성공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0/10/26 [10:57]
탐방/인터뷰
자궁 기능 상실 우려 씻고 ‘엄마’된 사연
거대자궁근종 30대 여성, 로봇수술 후 임신·출산 성공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6 [10: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 [] 김효선 씨   © 파킹투데이


교수님은 저에게 엄마라는 이름을 선물해주셨어요.”

 

자궁의 기능을 잃을 수 있었던 상황을 이겨내고 새 생명의 탄생을 이뤄낸 사연이 있어 화제다.

 

대전을지대병원은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에게 거대자궁근종 제거술을 받은 30대 여성이 수술 후 무사히 임신 및 출산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전에 사는 김효선 씨(30)는 지난 2015년 검진차 한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자궁에 혹이 있는데, 하나가 아닌 여러 개인 데다 크기도 커서 이대로 진행된다면 자궁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일반적인 자궁의 크기는 약 4~5. 김 씨의 몸에는 이 작은 장기 안에 1에서 크게는 6.9까지의 근종이 무려 여섯 개나 자리하고 있었다.

 

여성에게 있어 자궁은 여성성의 상징으로, 자궁의 기능 상실 혹은 적출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우울증에 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김 씨의 당시 나이 스물다섯에 접한 본인의 충격적인 몸 상태에 김 씨는 임신의 유지, 안전한 출산에 대한 우려로 결혼 자체를 망설이기에 이르렀다.

 

큰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아보자는 어머니의 권유로 김 씨는 대전을지대병원 산부인과 하중규 교수를 찾았다. 김 씨는 산부인과로 시작한 병원이기도 하고 홈페이지 소개란에 적힌 부인종양학이라는 전문분야만 보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병원에 갔는데, 교수님이 본인은 자궁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해 마음이 놓였다고 회상했다.

 

하 교수의 판단 또한 이전 병원과 같았고, 하 교수는 자궁 보존을 목표로 치료에 돌입했다. 보통 미혼여성의 경우 임신 및 출산 전 자궁의 두께가 얇아지고 약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자궁 관련 수술은 출산 이후로 권해진다. 하 교수 또한 미혼인 김 씨를 위해 2년 간 추적 관찰을 해왔다.

 

하지만 근종들의 크기가 점점 더 커져 자궁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었고, 결국 20174월 하 교수는 수술로봇을 통한 거대자궁근종 제거술을 시행했다. 장장 6시간에 이르는 수술이었다.

 

하 교수는 근종의 위치상 복강경수술을 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어 수술 시야가 넓고 더 정교한 로봇수술이 필요했다, “근종 제거는 물론 자궁을 보존하고 흉터도 최소화해 수술 이후 환자 삶의 질까지 고려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 씨는 이후 정기적으로 하 교수를 찾아 자궁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러던 지난해, 두려움에 주저했던 결혼에도 골인했고 급기야 자연임신에도 성공했다. 그리고 20209, 비로소 건강한 아이를 품에 안았다. 거대자궁근종 환자에게 10%도 안 되는 확률로 일어나는 일이었다.

 

김 씨는 처음 진단을 받을 당시만 해도 불가능할 것만 같았던 일들이 하나둘씩 현실이 되어갔다이 모든 일이 하중규 교수님 덕분이라 생각하니 이루 말할 수 없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하 교수는 의사의 판단과 결정을 믿고 잘 따라준 김 씨 덕분에 치료 결과도 좋았다의사 입장에서도 아주 뿌듯하고 기분 좋은 소식을 안겨준 환자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수 기자

ⓒ 파킹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