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에 전용주차면·무인택배함 설치

27개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조성 추진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1/04/15 [09:58]
경기도, 공공기관에 전용주차면·무인택배함 설치
27개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조성 추진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4/15 [09: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랫폼 배달 노동자 노동권 보장에 앞장서고 있는 민선7기 경기도가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택배 노동자들을 위한 택배차량 전용주차면조성사업을 추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민선7기 도정 목표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실현의 일환으로, 공공기관에 배송물을 전달하는 택배 노동자들의 노동 강도 완화와 주차 불편을 해소하고, 휴식시간을 보장하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건물입구와 최대 가까운 곳에 전용 주차면을 만들어 차량과 배달장소와의 동선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조성 대상은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해양수산자원연구소,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스타트업캠퍼스, 경기테크노파크 등 총 27개 기관이다.

 

이중 25개 기관은 조성을 마쳤으며 나머지 2개 기관은 빠르면 4월 말, 늦어도 상반기 내까지 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각 기관 주차장별로 1~2개면씩 총 36개면의 택배차량 전용주차면이 만들어지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재 도청(북부청사, 남부청사)에서 운영 중인 무인택배함도 도 사업소 및 공공기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10개 기관에 설치를 완료했고, 3개 기관을 올해 상반기까지 설치를 마칠 방침이다.

 

무인 택배함은 택배 노동자가 직접 개인을 찾을 필요 없이 택배함에 배송물을 보관 후 안내문자를 보내면 해당 수령자가 직접 물건을 챙기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사무실 곳곳을 돌며 개인별로 전달해야 했던 택배노동자들의 노동 강도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이며, 수령자가 부재중인 경우에도 쉽게 배달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택배노동자들의 노동 강도를 줄여 휴식을 늘려주기 위해 택배차량 전용주차면과 무인택배함을 설치했다앞으로도 이처럼 작은 실천들이지만, 고된 업무를 하고 있는 이동노동자들이 실질적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민선7기 들어 이번 택배차량 전용주차면, 무인택배함 외에도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 사업, 공공기관을 활용한 무더위·강추위 쉼터 운영, 배달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사업 등 이동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과 노동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김기수 기자

 

ⓒ 파킹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