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거주자우선주차구역 IOT 주차공유사업 확대·추진

10월까지 거주자우선주차구역 150면 IOT 주차센서 신규 설치, 공유주차장 총 281면 확보

파킹투데이 | 기사입력 2021/05/06 [10:02]
스마트파킹
동작구, 거주자우선주차구역 IOT 주차공유사업 확대·추진
10월까지 거주자우선주차구역 150면 IOT 주차센서 신규 설치, 공유주차장 총 281면 확보
파킹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5/06 [10: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공고 인근 공유주차 구역    © 파킹투데이


동작구
(구청장 이창우)가 골목길 주차난 해소와 비어있는 주차장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거주자우선주차구역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주차공유사업을 확대·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IOT 주차공유시스템은 주차면 바닥에 IOT주차 센서를 설치 해 운전자들이 실시간으로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구에서는 ’19년 주차공유서비스 제공업체인 한컴모빌리티와 업무협약 체결 후 대방동주민센터 등 16면에 주차공유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같은 해 상도1동 살피재 거주자우선주차장 15면에 IOT주차 센서를 추가 설치했다.

 

또한, 지난해에는 서울공고 등 공유주차구역 100면을 추가로 설치·확대하였으며, ‘19129, ’20년도 4,960건으로 이용실적 또한 크게 증가하였다.

 

구는 올해 10월까지 거주자우선주차구역 150면에 IOT센서를 신규 설치하여 주차공유사업을 확대 할 계획이다.

 

대상지는 상도3동 성대주차장 사당3동 삼일주차장 사당4동 은행나무골주차장 등으로 지하철역, 상가, 학교주변 등 접근성이 용이하고 주차수요가 많은 곳이다.

 

주차장을 배정 받은 구민이 비어있는 시간대의 주차면을 배정자용 공유 앱에 등록하면, 이용자는 파킹프렌즈앱을 통해 빈 주차면을 실시간으로 확인하여 예약 및 사전 결제 후 이용할 수 있다.

 

주차비는 1시간 1,200, 추가 30분당 600원이며, 수익금의 40%는 주차공간을 공유한 배정자에게 지급한다.

 

또한, 거주자우선주차 배정시 주차공유 부분 가점을 10점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여 자발적인 주차공유를 유도하고, IOT센서가 설치된 주차면의 신규자 배정시 공유참여를 의무화 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주차관리과(02-820-9818)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김병섭 주차관리과장은 주차공유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배정자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 부탁드린다라며, “관내 공유할 수 있는 주차공간을 지속 발굴하여 주차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수 기자

ⓒ 파킹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